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19 글로벌 양구 아시아 유소년 축구클럽 초청대회' 예선 3일차 '불꽃 경쟁'

기사승인 2019.09.21  06:58:15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 '스포츠의 메카' 강원도 양구군 일원에서 열리고 있는 ‘2019 글로벌 양구 아시아 유소년 축구클럽 초청대회’ 예선 3일차 경기가 펼쳐졌다.

3일차 경기는 예선 마지막 경기로, 조 순위권 경쟁이 치열했다. 대한민국 청룡팀과 무궁화팀은 조 1위로 4강에 안착했으며, 나머지 2위를 차지하기 위해 각 국의 치열한 경기가 펼쳐졌다. 중국팀 첸빈(Chen Bin) 감독은 “상대팀들이 경기력과 기술력이 뛰어나 어려운 예선 경기였다. 하지만 4강전에 진출해 기쁘다. 빠르게 정비해서 4강전 잘 치루겠다.”라고 전했다.

A조 1위로 4강진출한 대한민국 청룡팀 이범직 감독은 “참가국 모두 경기력이나 기술력은 수준이 있었다. 상대진영에서 마무리를 짓는 골 결정력이 순위를 갈랐다. 4강전에 안착한만큼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라고 전했다. 준결승 대진은 대한민국 청룡팀 vs 중국, 베트남 vs 대한민국 무궁화팀 네팀이 우승컵을 놓고 21일(토)에 맞붙는다.

아시아에서 7개국 8팀이 참가하는 ‘2019 글로벌 양구 아시아 유소년 축구클럽 초청대회’는 대한민국 2팀(무궁화, 청룡),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몽골이 참여하는 대회다. 경기방식은 4개팀 2개조 풀리그 방식이후, 각 조 1,2위가 본선에 올라 준결승, 결승전을 치룬다. 우승팀에게는 300만원, 준우승 200만원, 3위 1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되며, 참여한 모든 팀들에게도 다양한 시상을 하면서 선수단 및 코칭스텝에게 동기부여를 한다.

대회는 ‘축구공 하나로 누구나 평등하게 누릴 수 있는 권리를 슬로건으로 하는 SH스포츠에이전시가 주최,주관하며 (사)양구군문화스포츠마케팅추진위원회, 양구군체육회, 풋볼리스트, 자이크로, 포천인삼영농조합, 키카쿠브, 관주식품, 선병원, 휘스핏, 필더웨이, LBJ에이전시가 후원한다.

이번 대회를 주최,주관하는 SH스포츠에이전시 문성환 대표는 “조별예선 마지막 날이었다. 각조 2위권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졌다. 어린 유소년 선수들이 승리하려고 하는 의지가 대단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경기에 임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예선3일차 경기결과
1경기 대한민국(청룡) 3 vs 0 몽골
2경기 베트남 3 vs 2 태국
3경기 대한민국(무궁화) 1 vs 0 말레이시아
4경기 인도네시아 0 vs 3 중국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