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U22 미드필더 맹성웅 “우즈벡 장점은 속도, 속공 못 하게 만들겠다”

기사승인 2019.10.10  15:53:37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화성] 유지선 기자= U22 대표팀의 미드필더 맹성웅(FC안양)이 우즈베키스탄의 속공을 가장 경계해야 할 부분으로 꼽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2 대표팀이 우즈벡과 2연전을 갖는다. 11일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맞대결을 펼치고, 14일에는 천안종합운동장으로 장소를 옮겨 맞붙는다.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이하 U23 챔피언십)’을 대비하기 위한 평가전이다.

미드필더 맹성웅은 우즈벡의 속공을 경계했다. 맹성웅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보조구장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우즈벡은 상당히 좋은 팀이다. 코칭 스태프 분들이 로드맵을 짰다. 영상을 받아보고 미팅도 했다. 수비에서 속도 있게 역습을 전개하더라. 상대가 속도를 살리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것이 핵심이다. 선수들이 얼마나 수행하느냐가 중요하다”며 필승 전략을 밝혔다.

친선 상대로 결정된 우즈벡과 U23 챔피언십 대회에서 한조에 속한 것에 대해서는 “그 부분은 감독님이 챙기실 부분”이라면서 “선수로서 경기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코칭스태프 분들이 주문하시는 대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했다.

올 시즌 안양에 입단한 맹성웅은 리그 21경기에 출전하며 경험을 쌓았다. 그러나 공격 포인트가 없었다는 점이 아쉽다. “21경기를 뛰었는데 공격 포인트가 없었다”고 아쉬워하던 맹성웅은 “하지만 그런 부분을 생각하면 더 안 풀리더라. 경기력을 신경쓰다보면 골은 자연스레 나올 거라고 생각한다”며 공격 포인트에 대한 부담을 내려놓고 경기력 향상에만 집중하겠다고 했다.

U22 대표팀에서 호흡을 맞추게 된 정우영에 대해서는 “확실히 기술과 스피드가 좋다. 시차 적응에 대한 문제가 있긴 하지만 (우즈벡과의 2연전에서) 좋은 플레이를 할 것 같다”며 기대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