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스리랑카전] 파키르알리 감독 “한국, 북한보다 상대하기 힘들었다”

기사승인 2019.10.10  22:21:56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화성] 유지선 기자= 한국에 8골 차 패배를 당한 스리랑카 대표팀의 니잠 파키르알리 감독이 북한보다 한국을 한수 위의 팀으로 평가했다.

10일 오후 8시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예선 H조 2차전 경기에서 한국이 스리랑카를 8-0으로 완파했다. 한국은 FIFA 랭킹 202위 스리랑카를 상대로 8골을 몰아치며, 벤투 감독 부임 후 최다득점 기록을 4골에서 8골로 경신했다.

파키르알리 감독은 수비에 초점을 두고 한국전을 준비했다고 귀띔했다. 주전 골키퍼에 대한 강한 믿음도 보였다. 그러나 스리랑카는 한국의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했고, 무려 8골을 허용했다. 이렇다 할 공격을 펼치지도 못했다.

파키르알리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어린 선수들에게 좋은 경기가 됐다. 한국 같은 강팀과 경기를 한 것이 의미가 있다. 8-0의 스코어지만, 나도 선수 시절 0-7로 진 경험이 있다. 압박감이 큰 경기를 치른다는 것이 좋은 경험이 됐다고 생각한다. 한국이 월드컵에 진출해 좋은 성적을 내길 바란다”며 경기는 패했지만 좋은 경험이 됐다고 했다.

지난달 북한과 만나 0-1 패배를 당했던 파키르알리 감독은 “우리가 0-1로 패했던 북한은 한국과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수월한 팀이었다”며 한국이 북한보다 한수 위였다고 평가했다.

아래는 파키르알리 감독과 가진 일문일답.

- 경기 소감

어린 선수들에게 좋은 경기가 됐다. 한국 같은 강팀과 경기를 한 것이 의미가 있다. 8-0의 스코어지만, 나도 선수 시절 0-7로 진 경험이 있다. 압박감이 큰 경기를 치른다는 것이 좋은 경험이 됐다고 생각한다. 한국이 월드컵에 진출해 좋은 성적을 내길 바란다.

- 북한과 맞대결을 펼쳤었는데, 느낀 부분은?

북한과 경기를 했을 때, 날씨 등 여러 부분에서 홈 이점이 있어 선수들이 편하게 경기를 할 수 있었다. 한국은 잘하는 팀이기 때문에 오늘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우리가 0-1로 패했던 북한은 한국보다는 상대적으로 수월한 팀이었다.

- 한국전을 통해 얻은 소득

한국을 상대로 수비와 역습에 맞춰 준비했다. 나름대로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 한국이 워낙 강팀이다. 스리랑카 입장에서는 한국을 상대하는 것 자체가 의미 있고 좋았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