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스리랑카전 돌아보기] 대승 멤버에 황의조 조화시키기, 북한전 위한 과제

기사승인 2019.10.11  03:30:18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화성] 김정용 기자= 한국은 붙박이 주전 공격수인 황의조 없이도 스리랑카에 8골을 쏟아부었다. 이제 이 공격력에 황의조를 조화시키는 일이 필요하다.

10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화성 종합 경기 타운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경기를 가진 한국이 스리랑카를 8-0으로 꺾었다. 한국은 2전 전승, 10득점 무실점으로 조 선두에 올랐다.

황의조는 이날 벤치를 지켰다. 선발 원톱은 파울루 벤투 감독 아래서 처음 선발 출장한 김신욱이었다. 손흥민과 황희찬이 좌우 측면 공격수였고, 공격형 미드필더는 이강인과 남태희였다. 후반에 교체 투입된 공격 자원은 권창훈이었다. 이날 김신욱이 4골을 넣었고 손흥민이 2골, 황희찬과 권창훈이 각각 1골씩 더 넣었다.

15일 열리는 북한 원정 경기는 스리랑카전보다 훨씬 난이도가 높다. 벤투 감독이 최상의 전력으로 이 경기에 나서고 싶다면 자신의 전술을 여러 번 소화하며 좋은 득점력을 유지해 온 황의조에게 다시 눈을 돌릴 법하다. 황의조는 벤투 감독 부임 이후 약 13개월 동안 9골이나 터뜨리며 독보적인 득점력을 보여준 바 있다.

압박이 거의 없었고 상대 제공권도 빈약했던 스리랑카와 달리, 북한전은 지상과 공중 모두 더 심한 견제를 받으며 슛을 해야 하는 환경이다. 재빨리 슈팅 타이밍을 만들고 슛을 날릴 수 있는 황의조가 필요할 수 있다.

최전방에서 김신욱과 황의조의 출전 시간을 배분하는 것이 화두로 떠올랐다. 둘 중 어느 선수가 선발로 뛰어도 이상할 것 없는 컨디션이다. 어느 쪽이 선발로 나오든 나머지 한 명이 교체로 투입될 가능성이 높다.

왼쪽과 오른쪽을 오가며 윙어로 뛰었던 황희찬의 경우 스리랑카전 1골 1도움에도 불구하고 어울리는 역할을 찾았다고 보기 힘들다. 소속팀 레드불잘츠부르크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뛰는 반면 한국에서는 윙어를 맡고 있다. 황희찬이 측면에서 보여 준 모습은 최근 유럽에서 화제를 모으는 소속팀의 경기력이 아니라, 과거 대표팀에서 여러 번 보여준 단순한 돌파 위주 플레이 그대로였다. 황희찬 스스로 “가운데가 가장 편하다”고 말했지만 벤투 감독은 여전히 황희찬의 윙어 기용을 원하고 있다. 측면에서는 능력을 완전히 끌어내지 못한 상태다.

스리랑카전에서 멋진 패스로 공격을 주도했지만, 경기 후 벤투 감독에게서 "수비가 부족하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지적 받은 이강인 역시 새로운 조합에서 더 테스트를 받을 필요가 있다. 북한 원정은 한국의 2차 예선 경기 중 가장 큰 압박을 받을 경기다. 벤투 감독이 수비를 더 신경쓴다면 이강인을 벤치에 앉히거나, 투입할 경우 나머지 선수들로 공수 균형을 맞출 조합을 고민해야 한다.

반면 스리랑카전에서 부상을 털고 복귀한 ‘벤투의 황태자’ 남태희는 기대 이상의 팀 기여도를 보여줬다. 남태희의 득점 관련 기록은 1도움뿐이지만 그 밖의 상황에서 분주히 돌아다니며 패스를 연결했다. 전진 패스 능력은 이강인이 압도적이었던 대신, 동료들 사이에서 연결고리가 되어 패스를 순환시키는 건 남태희가 더 잘 했다. 드리블할 때만 빛이 난다는 고정관념과 다른 모습이었다. 벤투 감독은 스리랑카전 후반 30분 남태희를 빼며 북한전에도 활용할 가능성을 높였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