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북한 원정, ‘티끌 하나 없는’ 김일성경기장 라커룸 공개

기사승인 2019.10.15  16:53:33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한국과 북한이 남북 대결을 벌일 김일성경기장의 경기 전 라커룸 사진이 공개됐다. 라커룸과 한국 유니폼까지 모두 흰색이다.

15일 평양의 김일성경기장에서 한국과 북한이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경기를 갖는다.

경기 전 대한축구협회가 현장에서 촬영한 라커룸 사진을 공개했다. 한국은 흰색 상하의를 맞춰 입는다. 최근에는 대표팀 유니폼에 이름을 마킹하지 않기 때문에, 등번호를 제외하면 아무 무늬도 없는 흰색 유니폼이 한 줄로 걸려 있다. 라커룸은 흰색 위주에 파란색이 섞였다.

아직 관중들이 들어서지 않은 경기장 전경도 공개됐다. 김일성경기장은 평양 시내에 있는 종합경기장이다. 약 5만 명을 수용할 수 있으며 이 경기는 4만여 명이 입장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은 4-2-3-1 또는 4-1-3-2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선다. 골키퍼는 김승규다. 수비진은 김진수, 김민재, 김영권, 김문환이 구성한다. 미드필더는 정우영, 황인범, 이재성 등이 형성한다. 공격은 최전방의 황의조를 좌우의 손흥민, 나상호가 지원하는 형태로 구성할 것이 유력하다. 또는 손흥민과 황의조의 투톱도 예상할 수 있다.

이 경기는 이례적으로 생중계가 되지 않는 대표팀 경기다. 북측은 경기 후 돌아가는 선수단에 경기 장면 DVD를 제공할 예정인데, 이 영상으로 중계가 가능한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