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민구단 대전시티즌, 대기업에 넘긴다…’10월 중 MOU 추진’

기사승인 2019.10.16  15:44:54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시민구단 대전시티즌이 기업구단으로 전환을 추진한다. 대전광역시는 이미 대기업과 협의를 상당 부분 진행했다고 밝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6일 간담회를 통해 지”난 10월 2일 기자간담회에서 시민구단인 대전시티즌을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구상을 밝힌 이후 몇몇 국내 대기업과의 물밑접촉을 통해 투자 의향 기업을 물색했고 최근에 관심을 보이는 대기업이 있어 비공개 실무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1997년 창단 후 대전을 연고로 20년 넘게 시민구단으로 명맥을 유지한 대전은 협상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경우 기업구단으로 전환하게 된다. 대전시는 그간 각계의 의견을 통해 구단 정상화를 위한 방안을 연구했다. 성적 부진은 물론 각종 비리 등으로 얼룩진 구단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획기적 전환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허 시장이 밝힌 바에 따르면 이미 대전시는 국내 대기업과 세부 논의를 진행 중이다. 이르면 10월 내에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올해 안으로 본 협약을 체결한다는 방침이다. 허 시장은 기본 조건으로 연고 유지를 강조했다. 허 시장은 “매각이라면, 연고권 없이 (구단에 대한) 가치 평가로 팀을 넘기는 것이다. 하지만 (현재 협상은) 대전을 연고로 유지하고, 각종 시설을 활용하며 네이밍을 쓰는 것이다”고 했다. 이어 그는 “연고지는 대전이다. 지역 브랜드의 정체성에 관한 문제, 연고지에 대한 부분을 상대방에게 명확히 했다. 운영권은 당연히 기업이 가져간다. 하지만 대전시티즌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는 과정으로 분명 운영은 기업이 하지만 단순 매각으로 보는 것은 무리다”고 덧붙였다.

대전시와 협상 중인 대기업의 주요 협의 진행에 대해 허 시장은 “지역 연고에 대한 점이 가장 먼저였다. 20년 넘게 대전에서 쌓은 역사적 정통성을 계승해야 하고, 팀이 빠르게 1군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추구하는 전력 보강 방안이 핵심이다”며 “다만 구단의 경영 방식을 어떻게 정할지는 논의 중이다. 아직 공개할 수준은 아니다”고 했다.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어 구단이 기업 구단으로 전환되더라도 대전시는 당분간 일정 부분 지원을 할 전망이다. 허 시장은 “기업 구단에 시가 재정 지원을 하는 단계로 갈지는 아직 확정이 되지 않았다. 아마도 시가 직접 (재정을) 지원하는 것 보다는 편의시설 제공 정도가 될 것이다”며 “축구단은 그대로 있는 상황에서 매년 연간 80억 정도 지출되는 시 예산이 절약되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대전시와 대상 구단의 합의가 이뤄질 경우 시의회 의결, 구단 이사회 및 주주총회 동의 및 승인 절차가 남아있다. 시는 속도감있는 추진을 위해 대기업 투자유치의 필요성을 적극 설명한다는 계획이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