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표팀 귀국] 최영일 부회장 “북한 FIFA 제소 여부, 회의 통해 결정할 것”

기사승인 2019.10.17  07:00:25

공유
default_news_ad1

[픗볼리스트=인천공항] 유지선 기자= 평양 원정을 다녀온 최영일 축구협회 부회장이 회의를 통해 북한축구협회를 국제축구연맹(FIFA)에 제소할 지 결정하겠다고 했다.

15일 평양의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3차전에서 북한과 0-0 무승부를 거둔 한국 축구대표팀이 17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16일 오후 평양을 떠난 대표팀은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한국으로 돌아왔다.

최영일 부회장은 입국 후 인천공항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원정 경기가 부담스러운 것은 당연하다. 선수도, 코칭스태프도 마찬가지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 선수들이 잘 싸워줘 축구인으로서 자랑스럽다. 처음부터 끝날 때까지 모든 부분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기러 간 것이지만 비긴 것만으로도 만족한다”며 북한 원정을 마치고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비상식적인 경기였다. 국가대표 경기였지만 이례적으로 생중계가 없었고, 북한 기자를 제외한 취재 활동도 이뤄지지 않았다. 당초 북한 측에서 4만 관중이 들어찰 거라고 말했던 것과 달리 관중석이 텅 비어있는 상태에서 경기가 진행됐다. 생중계 불발에 대한 문제 제기는 할 수 없다. 월드컵 2차 예선은 개최국의 협회가 중계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제한된 인원에게만 비자를 허용하는 등 일반적이지 않은 북한 측의 행동에 대해서는 제소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최영일 부회장은 “일단 협회에 가서 회의를 하고 규정 자체를 봐야한다. 지금 당장 결론을 내릴 수는 없다. 이동하느라 선수나 코칭스태프들이 모두 피곤한 상태다. 회의를 해봐야 할 것 같다”며 회의를 통해 제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했다.

아래는 최영일 단장과 가진 일문일답.

- 경기 외적 변수가 많았는데 가장 당황스러웠던 점은?

원정 경기가 부담스러운 것은 당연하다. 선수도, 코칭스태프도 마찬가지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 선수들이 잘 싸워줘 축구인으로서 자랑스럽다. 처음부터 끝날 때까지 모든 부분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기러 간 것이지만 비긴 것만으로도 만족한다.

- 경기가 얼마나 거칠었는가?

전쟁을 치르는 듯 했다. 지금까지 축구를 보면서 그렇게 밖에서 함성을 질러대는 것은 처음 봤다. 북한 선수들이 지지 않으려고 하는, 간절한 눈빛이 살아있더라. 우리는 기술적인 축구를 하려고 했고, 북한은 정신적인 축구를 했다. 그래서 경기가 상당히 거칠어졌다. 좀 많이 거칠었다. 팔꿈치와 손을 사용하고, 공중볼 싸움할 때도 막 밀어붙이면서 들어왔다. 선수들이 부상 없이 경기를 잘 끝내서, 그리고 원정에서 승점 1점을 따온 것에 만족한다.

- 무관중 경기

사실 나도 많이 놀랐다. 경기 시작 한 시간 반 전에 경기장에 갔는데, ‘저 문이 열리면 관중들이 5만 명이 쏟아져 들어오겠지’라는 기대감이 있었다. 그런데 끝까지 안 열리더라. 선수들도 많이 놀랐다.

- 호텔에서의 통제는 어느 정도였는지?

통신 자체를 할 수가 없었다. 인터넷 자체가 안됐다. 호텔 문 앞에도 나가지 못하게 했고, 외부인들도 들어오지 못하게 했다. 호텔 안에 선수단만 있었다.

- 무관중 경기에 대한 북한 측의 설명은 없었나?

규정대로 이렇게 해야 한다, 저렇게 해야 한다고만 말했을 뿐, 말을 시켜도 눈조차 마주치지 않고 물어봐도 대답도 하지 않았다. 무관중에 대해서도 물어봤는데 그냥 ‘오기 싫어서 안 오지 않았겠느냐’고 툭 던지고 정확한 답을 하지 않았다. 2년 전 여자축구 때와 비교하면 싸늘한 반응이었다. (반응이) 추웠다.

- FIFA에 제소할 계획

일단 협회에 가서 회의를 하고 규정 자체를 봐야한다. 지금 당장 결론을 내릴 수는 없다. 이동하느라 선수나 코칭스태프들이 모두 피곤한 상태다. 회의를 해봐야 할 것 같다.

- 정몽규 회장과 북한 측이 만나서 이야기를 나눴다던데?

사실 우리가 들어갈 수 있는 곳이 중앙이어야 하는데, 사이드로 배치를 하고 아예 중앙으로는 들어가지 못하게 하더라. 회장님은 어떻게 (중앙으로) 들어가셨는데, 깊은 이야기를 나누지는 못한 것 같다. 정확히 물어보지는 않았다.

- 인판티노 회장이 온 사실은 알고 있었나?

이야기는 들었다. 경기 시작하자 중앙에서 문이 열리는데 그곳에 있더라. FIFA 관계자들도 문이 열리면서 무관중인 것을 확인하고는 놀라는 모습이 보였다.

- 선수들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잠을 못 잤다던데?

잠은 나도 잘 못 잤다.

- 무관중 경기였지만 스웨덴 대사 등 몇 명은 있던데?

대사관 직원들이 한쪽에 있었다. 우리와 반대쪽에 한 20명 정도는 와있었다.

- 상황에 따라 최종예선 때 북한 또 만날 가능성이 있다.

최종예선 때 만나면 혼내줄 것이다. 실력으로나 기술적으로나 우리가 훨씬 낫다. 사실 잘 안 맞아서 이렇게 된 것일 뿐이지 잘할 수 있을 것이다. 선수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했다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