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브라질전] 맞불 놓은 한국, 브라질에 0-3 패배...3연속 무득점

기사승인 2019.11.20  00:20:07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한국이 강호 브라질의 벽을 넘지 못했다. 브라질을 상대로 맞불을 놓았지만 세 골을 허용하며 패하고 말았다.

한국은 19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의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A대표 친선경기에서 브라질에 0-3으로 패했다. 한국은 3경기 연속 무득점을 이어갔고, 반대로 브라질은 한국을 꺾고 5경기 무승의 늪에서 탈출했다.

한국은 강팀 브라질을 상대로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황의조가 원톱에 섰고,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이 2선에서 공격을 도왔다. 주세종, 정우영은 중원을 지켰고, 김진수, 김민재, 김영권, 김문환이 4백을 구축했다. 골키퍼로는 김승규 대신 조현우가 선발 출전해 한국의 골문을 지켰다.

한국이 이른 시간 선제골을 허용했다. 전반 9분 쿠티뉴가 탈압박 후 측면으로 쇄도하는 헤낭 로지에게 패스를 했고, 로지의 크로스를 루카스 파케타가 헤더 골로 마무리한 것이다. 브라질은 한국의 오른쪽 측면을 집요하게 공략했고, 한국도 전반 14분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외곽에서 중거리 슛을 날렸지만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전반 중반 이후에는 한국이 정확도 높은 롱패스로 브라질의 좌우 측면을 흔들면서 흐름을 가져왔다. 전반 20분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날카로운 오른발 슛을 날렸고, 전반 27분에는 김민재의 전진패스를 이재성이 강한 슈팅으로 마무리해 상대 수비를 긴장시켰다.

그러나 브라질이 세트피스 상황에서 추가골을 터뜨리며 찬물을 끼얹었다. 전반 34분 황의조가 파비뉴의 돌파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프리킥을 내줬고, 일명 쿠티뉴존으로 불리는 위치에서 쿠티뉴가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전반 36분 득점에 성공했다. 쿠티뉴의 발을 떠난 공이 수비벽 위를 지나쳐 정확하게 골문 구석을 흔들었다.

전반 40분에는 정우영이 낮게 깔아 찬 프리킥이 알리송 골키퍼를 맞고 튀어나왔고, 쿠티뉴가 걷어낸 공이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한국은 후반 15분 수비 견제가 오른쪽에 치우친 나머지 반대편에서 쇄도하던 다닐루에게 추가실점을 하고 말았다.

한국은 후반 20분 황희찬 대신 나상호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고, 이후 브라질과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여러 차례 위협적인 슈팅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고, 후반 30분에는 손흥민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응수했지만 알리송이 펀칭해 걷어냈다.

한국은 경기 막바지까지 만회골을 터뜨리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브라질의 골문을 열지 못한 채 0-3의 스코어로 경기를 마쳤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