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스널 9연속 무승 늪’ 융베리 감독 “힘들었다, 선수들 자신감 부족해”

기사승인 2019.12.06  10:00:15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 허인회 수습기자= 프레드릭 융베리(아스널) 임시 감독이 팀의 경기력에 실망감을 내비친 동시에, 문제점을 되짚고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6일 새벽(한국시간) 영국의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2019/2020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를 가진 아스널이 브라이턴앤드호브앨비언에 1-2로 패했다. 아스널은 9경기 연속 무승(EPL 6경기, 컵대회 3경기)을 이어갔다.

아스널은 전반 36분 애덤 웹스터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후반 5분 알렉상드르 라카제트가 동점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후반 35분 네알 무페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고배를 마셨다. 아스널은 리그 하위권에 있던 브라이턴을 상대로도 무기력한 경기력을 펼쳤다. 슈팅수도 12대20(유효슈팅 5대9)으로 밀렸고, 점유율도 근소한 차이로 뒤쳐졌다.

아스널은 지난달 29일 성적 부진을 이유로 우나이 에메리 감독을 해임한 뒤 프레드릭 융베리를 임시 감독 자리에 앉혔다. 하지만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융베리 감독 체제에서도 아스널은 2경기 1무 1패를 기록했다.

경기 종료 뒤 융베리 감독은 기자회견을 통해 “힘들었다”라며 “우리는 전반전에 원하는 경기를 보여주지 못했다. 열심히 뛰지 않았다. 후반전에는 나아졌지만 자신감이 부족했다.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어 줘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융베리 감독은 “하프타임에 선수들과 함께 이건 아스널이 아니라고 말했다. 실망스럽지만 우리는 계속 전진해야 된다. 선수들은 많은 경기에서 지며 자신감이 떨어졌다. 내가 할 일은 선수들이 에너지를 가지고 전투적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허인회 수습기자 justinwhoi@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