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FA컵] 손흥민 골 지키지 못한 토트넘, 사우샘프턴과 1-1 무승부

기사승인 2020.01.26  01:51:39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토트넘홋스퍼가 손흥민의 결승골을 지키지 못하면서 사우샘프턴과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26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에 위치한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FA컵’ 4라운드(32강) 경기에서 토트넘이 사우샘프턴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승리를 놓친 토트넘은 3라운드에 이어 4라운드도 재경기를 치러야 한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모우라가 최전방에서 공격을 주도했고, 손흥민, 알리, 제드손이 2선에서 공격을 도왔다. 중원은 로셀소와 윙크스가 지켰고, 탕강가, 산체스, 알더베이럴트, 오리에가 4백을 구축했다. 골키퍼 장갑은 요리스가 꼈다.

이에 맞서 사우샘프턴은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잉스와 오바페미가 투톱을 이뤘고, 레드먼드, 호이비에르, 워드프라우스, 암스트롱이 그 뒤를 받쳤다. 수비라인은 버틀랜드, 베드라렉, 스티븐스, 단소가 구성했으며, 골문은 건이 지켰다.

사우샘프턴이 전반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서면서 토트넘이 주도권을 내주고 말았다. 토트넘은 전반 9분 알리의 침투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이 슈팅을 기록하며 가장 좋은 찬스를 만들었지만 골문을 벗어나고 말았다. 흐름을 타기 시작한 토트넘은 전반 28분 로셀소가 아크 부근에서 슈팅해 상대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주심이 공을 피하기 위해 뛰어오른 손흥민의 오프사이드 반칙을 선언하면서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토트넘은 전반 32분 알리의 패스를 이어받은 모우라가 공을 오른발로 골문을 향해 밀어넣었지만 골키퍼 발끝에 걸렸고, 사우샘프턴도 전반 43분 암스트롱이 부상을 당하면서 예상치 못한 교체카드를 꺼내들며 아쉬움을 남겼다.

두 팀은 후반전에도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토트넘은 후반 4분 로셀소가 단소와 충돌하는 과정에서 프리킥을 얻어내며 좋은 찬스를 맞았고, 사우샘프턴도 후반 7분 호이비에르와 오바페미를 거친 공격 과정에서 잉스가 날카로운 슛으로 마무리해 요리스를 긴장시켰다.

후반 11분 제드손을 빼고 라멜라를 투입한 토트넘은 교체 효과를 톡톡히 봤다. 후반 13분 라멜라가 찔러준 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이 왼발 슛으로 사우샘프턴의 골망을 흔들었다. 앞선 과정에서 알리의 반칙 여부와 손흥민의 오프사이드 여부를 VAR로 판독했지만, 주심은 손흥민의 득점을 인정했다.

득점으로 자신감을 되찾은 손흥민은 후반 16분 문전으로 쇄도하면서 발리 슈팅을 날렸고, 호시탐탐 상대의 뒷공간을 노렸다. 사우샘프턴은 후반 26분 단소를 빼고 부팔을 투입하고, 후반 29분에는 오바페미 대신 아담스를 투입해 부지런히 변화를 시도했다. 변화는 주효했다. 후반 42분 절묘하게 공간을 찾아들어간 부팔이 동점골을 터뜨렸고, 결국 두 팀은 재경기를 치르게 됐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