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림픽 예선] 194cm 정태욱, 팀 김학범 ‘센터’로

기사승인 2020.01.27  00:23:21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정태욱은 ‘팀 김학범’의 우승을 이끌며 주전 센터백을 넘어 ‘센터’로 자리매김했다.

26일(한국시간) 태국의 방콕에 위치한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2020 태국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가진 한국이 연장전 끝에 사우디아라비아를 1-0으로 꺾고 우승했다. 수비수 정태욱이 연장 후반 8분 극적인 선제결승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과 이 대회 첫 우승을 달성했다.

정태욱은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무실점 수비와 유일한 득점을 모두 기록하며 경기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총 10골을 넣었다. 그 중 9골이 스트라이커와 2선 공격자원 등 공격진에서 나왔다. 공격진이 아닌 선수가 넣은 유일한 골이 정태욱에게서 나왔다.

194cm 정태욱은 경기 막판 세트 피스 기회에서 이동경의 킥을 받아 완벽한 헤딩골을 터뜨렸다. 정태욱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연장 들어가면서 체력적으로 힘들었고, 세트피스로 득점이 날 수 있다고 감독님이 이야기해주셨다”고 말했다. 수비 측면에서도 사우디의 그리 많지 않은 공격 시도를 잘 막아내면서 무실점 수비를 기록했다.

대회 첫 경기였던 중국전에서 벤치에 머물렀던 정태욱은 이란을 상대한 2차전부터 선발로 뛰기 시작해 꾸준히 주전 자리를 지켰다. 이번 대회는 정태욱이 벤치에서 주전으로, 나아가 단순한 주전을 넘어 팀의 핵심으로 발전해나가는 과정이었다.

정태욱은 김학범 감독이 올림픽 본선진출을 위해 고른 ‘최후의 카드’였다. 정태욱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는 데 일조하며 이미 병역혜택을 받은 선수다. 병역헤택이 걸린 대회는 군 미필 혹은 복무중인 선수를 우선 선발하는 관례에 맞지 않았다. 그러나 김 감독은 기존 멤버들에게 확신을 갖지 못하고 정태욱을 불러들일 수밖에 없었다. 마침 정태욱은 지난해 대구FC에서 주전급으로 뛰며 프로 경험을 축적한 상태였다.

앞선 호주와의 4강전에서도 정태욱의 제공권은 빛을 발했다. 아시아에서 만날 수 있는 신체적으로 가장 강한 상대 이란, 우즈베키스탄, 호주를 상대로 모두 좋은 모습을 보이면서 정태욱의 장신과 짧은 목, 넓은 어깨 등 강력한 신체조건이 통했다. 올림픽 본선에서 유럽이나 남미 팀을 만났을 때도 활약을 기대해볼 수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