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림픽 예선] MVP 원두재, 최고 골키퍼 송범근 모두 한국이 배출

기사승인 2020.01.27  00:34:31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한국의 우승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수비형 미드필더 원두재가 대회 최우수선수를, 송범근이 최고 골키퍼상을 수상했다.

26일(한국시간) 태국의 방콕에 위치한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2020 태국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가진 한국이 사우디아라비아에 1-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결승전 연장 후반 8분 수비수 정태욱의 극적인 헤딩골로 우승을 달성했다. 한국의 우승은 처음이다. ‘2020 도쿄올림픽’ 예선을 겸하는 이 대회는 3위까지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준다. 한국은 결승 진출만으로 이미 올림픽행 티켓을 딴 상태였다.

결승전 후 시상식에서 원두재가 최우수선수상을 받았다. 원두재는 대회 첫 경기 중국전에서 벤치를 지켰지만, 이란을 상대한 2차전부터 주전으로 등극해 결승전까지 5경기 연속 풀타임 출장했다. 187cm 탄탄한 체격을 활용해 수비진을 보호했고, 화려하진 않지만 깔끔한 패스로 빌드업에도 기여했다. 지난 3년 동안 J2(일본 2부)의 아비스카후쿠오카에서 쌓은 프로 경험이 빛을 발하고 있다. 올해 주전감으로 원두재를 영입한 울산현대가 특히 만족할 만한 대회였다.

최우수 골키퍼로 선정된 송범근은 6경기 3실점으로 경기당 0.5실점을 기록했다. 한국에서 전경기 풀타임을 소화한 선수는 송범근이 유일하다.

한국은 득점상 수상자를 배출하지는 못했다. 한국의 최다득점자는 2골을 넣은 이동준, 조규성, 오세훈, 이동경 4명이다. 호주의 니콜라스 다고스티노 등 3골을 넣은 선수가 다수 존재한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