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리버풀, 30년 만에 EPL 우승… 천신만고 끝에 한 풀었다

기사승인 2020.06.26  06:08:03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리버풀이 30년 만에 잉글랜드 1부 우승을 차지했다.

26일(한국시간) 영국의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2019/2020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를 치른 맨체스터시티가 첼시에 1-2로 패배했다. 리버풀은 앞서 치른 31라운드에서 크리스털팰리스에 4-0으로 승리한 바 있다.

2위 맨시티가 패배하면서 리버풀의 우승이 확정됐다. 리버풀은 28승 2무 1패(승점 86)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 맨시티(승점 63)를 승점 23점 차이로 앞지른 상태다. 남은 7경기에서 리버풀이 전패를 당해도 선두를 지킬 수 있는 성적이다. 역대 최고 수준의 맹렬한 선두 독주를 통해 일찌감치 정상에 올랐다.

30년 만의 우승이다. 리버풀은 잉글랜드 1부 리그에서 18회 우승을 차지하며 이 부문 2위 기록을 갖고 있지만, 1989/1990시즌 이후로는 우승이 없었다. 특히 1992/1993시즌 EPL이 출범한 뒤로는 늘 우승을 놓쳤다. 그사이 더 어렵다는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는 2회 우승했다.

2015년 부임한 위르겐 클롭 감독은 리버풀의 30년 한을 풀어 준 영웅이 됐다. 클롭 감독은 부임 이후 지속적으로 리버풀을 발전시켜 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우승으로 가는 길은 험난했다. 지난 시즌 리버풀은 최종 승점을 97점이나 따내며 여느 시즌이면 우승하기 충분한 성적을 냈지만, 맨시티보다 승점 1점이 뒤쳐졌다. 역대 최고 승점의 2위였다. 이번 시즌에는 초반부터 독주하며 우승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약 100일 동안 리그가 정지되며 위기를 맞았다. 결국 리그가 취소되지 않고 재개되면서 리버풀이 우승을 지킬 수 있게 됐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팬들과 함께 하는 대규모 축하 행사는 불가능해졌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