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도한 모라이스 감독 “김보경, 생각보다 큰 부상 아닌 듯”

기사승인 2020.06.28  20:27:39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울산] 유지선 기자= 전북현대의 모라이스 감독이 부상으로 교체된 김보경에 대해 심각한 상황은 아닐 것 같다며 안도했다.

28일 오후 6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에서 전북이 한교원, 쿠니모토의 연속골에 힘입어 울산에 2-0 승리를 거뒀다. 두 팀은 나란히 4연승을 기록 중이었지만, 전북이 이날 승리로 5연승을 질주했고, 2위 울산과의 격차를 승점 4점으로 벌리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모라이스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원정이지만 이 경기를 가져가야 한다는 생각으로 많은 준비를 했다. 전반 초반 김기희의 퇴장 덕분에 수적으로 경기를 편안하게 운영했다”면서 “선수들이 서두르지 않고 찬스를 침착하게 만들어갔고, 경기를 영리하게 운영했다. 주도권을 잘 가져갔기 때문에 골로 이어진 것 같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100% 만족스러운 경기는 아니었다. 수적 우위에도 불구하고 후반전 막바지에 급격히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후반전 막판에 집중력이 조금 흐트러졌다. 더운 날씨 탓에 후반에 체력저하가 심했던 것 같다”던 모라이스 감독은 “그래도 쿠니모토가 개인 기량으로 득점해 원정이지만 값진 승리를 거뒀다. 울산이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조직적인 경기를 펼치려고 노력해 마지막까지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됐다”고 했다.

전북은 최근 한교원이 3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했다. 이날 경기서도 전반전 종료 직전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으로 균형을 깼고, 덕분에 전북이 한결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갈 수 있었다. 이에 대해 모라이스 감독은 “한교원은 평소 생활, 훈련에서 항상 노력하는 노력형 선수다. 본인이 부족한 부분들을 채워나가기 위해 개인 훈련을 많이 한다. 팀에 헌신하고 있다는 것을 모든 선수들이 다 인정하는 부분이다.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흡족해했다.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팀에 합류했지만 이날 결장한 신형민에 대해서는 “동료들과 함께 훈련한지 10일정도 지났다. 몸 상태가 나쁘지 않다고 판단했지만 기존 선수들이 잘해주고 있었기 때문에 코칭스태프와 상의해 기존 선수들에게 기회를 줬다. 신형민도 최선을 다하며 훈련하다보면 기회가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