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도훈 감독 “뜻대로 되지 않은 경기, 많이 아쉽다”

기사승인 2020.06.28  20:38:27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울산] 유지선 기자= 울산현대의 김도훈 감독이 각종 변수로 계획한대로 경기를 풀어가지 못한 것에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울산은 28일 오후 6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에서 전북에 0-2로 패했다. 두 팀은 나란히 4연승을 기록 중이었지만, 울산은 전북에 패하며 연승 행진이 멈춰 섰고, 선두 탈환에 실패한 동시에 전북과의 격차가 승점 4점으로 벌어졌다.

김도훈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10명으로 싸운 가운데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마지막에 상대에게 추가 실점을 하기 전까지 최선을 다해줬고, 마지막에는 다음을 기대할 수 있는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울산은 이날 경기서 악재가 겹쳤다. 경기 전 워밍업 도중 주장 신진호가 어지럼증을 호소해 급히 이근호로 선발 명단에 변화를 줬고, 전반 24분에는 김기희가 김보경에게 태클을 하다 다이렉트 퇴장을 당해 수적 열세 속에 많은 시간을 소화해야 했다.

“많이 아쉽다”던 김도훈 감독은 “후반전에 체력적인 부분까지 고려해 많은 계획을 세웠는데, 뜻대로 풀리지 않는 경기가 됐다. 하지만 축구는 많은 변수가 존재하기 때문에 이것도 이겨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거친 태클로 퇴장을 당한 김기희에 대해서는 “전북과의 경기를 앞두고 열심히 준비한 선수”라면서 “잘하려다보니 그런 상황이 나온 것 같다. (퇴장 당한 것이) 가슴 아프고 동료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크겠지만, 충분히 이겨낼 거라고 생각한다. 빨리 잊고 다음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위로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