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3경기 연속골’ 한교원 “측면 이탈 심했던 올시즌, 더 많은 준비했다”

기사승인 2020.06.28  20:49:57

공유
default_news_ad1

[풋볼리스트=울산] 유지선 기자= 3경기 연속골을 터뜨린 한교원(전북현대)이 남다른 각오로 이번 시즌을 준비했다고 털어놓았다.

28일 오후 6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에서 전북이 한교원, 쿠니모토의 연속골에 힘입어 울산에 2-0 승리를 거뒀다. 두 팀은 나란히 4연승을 기록 중이었지만, 전북이 이날 승리로 5연승을 질주했고, 2위 울산과의 격차를 승점 4점으로 벌리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한교원의 공이 컸다. 한교원은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44분 프리킥 상황에서 손준호가 건넨 패스를 빠른 타이밍에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북 입장에서는 점유율, 슈팅에서 모두 상대를 압도하면서도 골문이 열리지 않아 답답했던 찰나에 나온 값진 골이었다.

한교원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약속된 플레이는 아니었지만, 손준호가 그런 상황에서 재치를 잘 발휘해줬다. 연습 경기나 훈련을 할 때 자주 나오는 장면이었다. (이)용이 형에게 주는 척하고 나에게 주는 것을 주문하는데, 연습을 많이 하다 보니 몸에 익어 그런 장면이 나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교원은 올 시즌 전북의 핵심선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전북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문선민, 로페즈 등 측면 자원이 대거 이탈하면서 강력한 무기를 잃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하지만 한교원이 3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공백을 곧잘 메우고 있다.

3경기 연속골의 비결을 묻는 질문에 한교원은 “이번 시즌은 측면 자원들이 나가면서 나에게 많은 기회가 왔다. 그만큼 부담이 돼서 득점에 대한 부분을 더 집중해 준비했다. 주변 선수들의 도움도 많이 받은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한교원은 “우승으로 가기 위해 굉장히 중요한 경기였다. 중요한 경기에서 승리해 기쁘다”면서 “하지만 우승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고 하기엔 아직 부족하다. 많은 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 더 집중해야 한다.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